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양평군의회ㆍ양평군여성단체협의회 지진피해 돕기위해  자발적으로 성금 580만원 등 진행, 튀르키예 대사관에 전달 상세보기 - 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수,내용,파일 정보 제공
양평군의회ㆍ양평군여성단체협의회 지진피해 돕기위해 자발적으로 성금 580만원 등 진행, 튀르키예 대사관에 전달
작성자 : 양평군의회 작성일 : 조회수 : 111
내용 양평군의회ㆍ양평군여성단체협의회 지진피해 돕기위해
자발적으로 성금 580만원 등 진행, 튀르키예 대사관에 전달

양평군의회(의장 윤순옥)는 지난 2월 13일 양평군여성단체협의회와 협력하여 지진으로 피해를 겪고 있는 튀르키예·시리아의 이재민을 돕기 위해 자발적으로 성금 및 구호물품 등을 모금하여 24일 튀르키예 대사관에 전달했다.

양평군의회와 양평군여성단체협의회는 지진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 및 피난처 내 이재민들의 생필품과 구호물품 지원을 위한 모금과 기부 등을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일주일간 진행하여 성금 580만원과 5개품목 483개의 구호물품 등을 마련했다.윤순옥 의장은 “예기치 못한 큰 지진으로 고통과 아픔을 겪고 있는 튀르키예와 시리아 국민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를 전하고, 피해 지역 국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담아 비록 큰 액수는 아니지만 양평군의회 의원과 소속 공무원들이 자발적으로 따뜻한 마음을 모았다”고 말했다.
“특히, 의회가 민간단체와 함께 협력하여 모금을 한 것이 큰 의미라며 앞으로 더욱 군민과 함께 현장의정을 통해 군민의 소리를 반영해 신뢰로 보답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또한 민태근 양평군여성단체협의회장도 “지진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의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하는 온정의 마음으로 회원들이 성금과 구호 물품을 마련했다”라고 말했다.
파일